본문 바로가기

코끼리는 자신이 크다는 걸 잊지 않는다. 에반스 : 권력 덕분에, 사랑하는 사람의 마음을 믿을 수 없게 되지. 남자는 그런 거야. 이쯔코. 돈이 있는 남자는 자신의 돈 때문에, 여자의 마음을 믿을 수 없게 돼. 그렇다고 무작정 구두쇠가 된다고 해서 돈을 가지고 있는 이상 암 것도 해결되지 않네. 이쯔코 : 남자는 그럴 때 어떻게 하면 돼죠? 에반스 : 단지, 무작정 자신이 가지고 있는 것을, 여자를 위해서 낭비하면 되는 거야. 다이야몬드 목걸이를 사주거나, 실크 모피를 몇 벌, 신형 캐딜락, 요트...... 이쯔코 : 그런 건 조금도 갖고 싶지 않아요. 에반스 : 물론 나는 그런 부자는 아니야. 그러나 내가 할수 있는 작은 선물을 너는 완강하게 받으려고 하지 않아. 이쯔코 : 왜냐면 나는 창녀가 아니거든요. 에반스 : 그 한마디로 모든 게 끝이.. 더보기
플래시 세례 - 정치적 살인과 재생을 위한 퍼포먼스 90년대에 인기를 끌던 사카이 노리코라는 연예인이, 마약 복용 혐의로 구속, 보석받아서 풀려나온 후의 갖은 기자 회견인데, 기자들이 터뜨리는 플래시가 도를 지나쳐, 거의 외설수준이다. 물론 저런 행위는 고의적이다. 좋은 일로 기자회견을 열 때는 저렇게 플래시를 터뜨리지 않는다. 마치 니가 그런 잘못을 하고 도대체 어떤 표정을 짓는지 한순간도 놓치지 않겠다는 듯이, 혹은 인간을 깡그리 벌거벗기겠다는 듯이, 미친듯이 셔터를 눌러대는 기자들에 몸서리가 쳐진다. 8월 초, 그녀 남편이 마약 복용 혐의로 붙잡히고, 그와 동시에 그녀가 실종된 후부터 기자들은 그녀의 사생활을 파기 시작했다. 그리하여 경찰에 자진 출도해 본인 역시 마약 복용 혐의로 구속되고,어제 보석을 풀려나와 사죄 기자 회견을 열기 전까지, 주부들.. 더보기
다원적 우주 브랑키 "천체에 의한 영원"으로부터 [인생의 갈림길에 직면한 적이 전혀 없는 인간이 정말로 있을까? 자신이 피한 길을 걸었다면, 개성은 그대로이면서도, 완전히 다른생활을 보냈을지도 모른다. 한쪽은 빈곤, 치욕, 복종으로 통하는 길. 다른 한쪽은 명성이나 자유로 통하는 길이다. 이쪽에는 사랑스러운 아내와 행복이. 다른 쪽에는 사나운 여자와 황폐. 내가 말하고 있는 건 남자에게도 여자에게도 적용된다. 우연에 맡기든, 선택을 하든 똑같은 것으로, 숙명으로부터 벗어날 수 없다. 그러나 숙명은, 영원 속에서는 입각할 수 없다. 영원은 양자택일이라는 것을 모르고, 모든 것을 받아들이기 때문이다. 어떤 하나의 지구에서 인간이 걸어온 길을, 다른 지구에서는 그의 분신은 걸어가고 있지 않은 것이다. 그의 생활은 두 가지.. 더보기
멋진 신세계 "왜 비슷한 작품이 나올 수 없습니까?" "우리의 세계는 의 세계와 같지 않기 때문이야. 강철이 없이는 값싼 플리버 승용차도 만들 수 없어. 사회의 불안정이 없이는 비극을 만들 수 없는 것이야. 세계는 이제 안정된 세계야. 인간들은 행복해. 그들은 원하는 것을 얻고 있단 말일세. 얻을 수 없는 것은 원하지도 않아. 그들은 잘 살고 있어. 생활이 안정되고 질병도 없어.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고 행복하게도 격정이니 노령이라는 것을 모르고 살지. 모친이나 부친 때문에 괴로워하지도 않아. 아내라든가 자식이라든가 연인과 같은 격렬한 감정의 대상도 없어. 그들은 조건반사 교육을 받아서 사실상 마땅히 행동해야만 하는 것을 하지 않을 수 없어. 뭔가 잘못되면 소마가 있지. 자네가 자유라는 이름으로 창밖으로 집어던진 것 .. 더보기
엄마 덕분? 4년에 한번 열리는 반클라이번 콩클에서 대상을 받은, 맹인 연주자 쓰지이 노부유키. 순식간에 스타가 되었다. 이로서 동북아에서는 한국의 김연아의 모친에 이어, 또 한 사람의 "어머니"가 주목을 받게 되었다. 더보기
천안문 20주년 천안문 사건 추도 집회가 열린 4일밤 빅토리아 공원은, 촛불을 손에 든 시민으로 가득 찼다. = 홍콩, 아시히신문, 2009년 6월 5일 0시 33분. 촛불 시위가 한국의 국가 이미지를 낮춘다고 종종 말하지만, 실은 그렇지 않다는 것은 보여주는 한장의 사진이 여기에 있다. 일본의 아사히 신문(인터넷판)에 실린 이 사진에는, 중국 정부에 대한 비판과 견제의 의미가 있겠지만, 한편으로는 이런 추모 행사에 대한 동경이나 질투 같은 것도 느껴진다. 왜 일본이 지금의 일본일수 밖에 없는가를 보여주는 한장의 사진이기도 하다. 20년전 천안문 사건이 중국이라는 국가의 이미지에 손상을 입혔다면, 그것은 공산당 정권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일 뿐, 실제로 탱크 앞에 선 한 중국인이, 중국, 그리고 중국인에 대한 이미지를 .. 더보기
반미주의 : anti-Americanism ■ 성장지상주의가 낳는 폐해를 비롯해, 결함과 모순을 안고 있는 자본주의와 잘 해보려는 노력 속에서, 바람직한 자본주의 제도 찾기는, 결국 윤리성의 문제에 직면한다. 그 윤리성을 둘러싸고, 반미주의 라는 형태로 자기 정체성 찾기를 하고 있다고 말할 수 있으리라. ■ 시장 원리주의가 선전되어 온, 탐욕의 10년이라고 불리워진 80년대 후, 그러니까 90년대에는 선진국 중에서는 감속생활, 슬로우 라이프, 저소비생활을 외치는 움직임이 활발해졌다. 건강하고 지속가능한 라이프 스타일 Lifestyles of Health and Sustaninablility의 앞문자만을 딴 '로하스-LOHAS'란 표어가 탄생했다. 유기농업이나 태양열이용등의 친환경 라이프 스타일, 자기개발, 자연의료등의 추천이다. 이러한 운동은 그.. 더보기
생활보수주의 그 시대의 특징적인 것은, 경제가 오르막이었을 때의 생활보수주의자의 담당자였던 사람들이, 실은 동시에 사회운동-시민운동의 담당자였다고 하는 점입니다. 당시 가장 정치적으로 급진 적이었던 국철 노동조합 청년부조차도, 안정고용과 임금상승 속에 있었던 셈이죠. 1960년대에 투쟁을 하고 있었던 사람도, 70년에 투쟁을 하고 있던 사람들도, 양쪽 모두 생활보수주의의 신봉자였다는 점에 있어서는, 즉 중산계급적인 생활을 욕망하고 있었던 점에 서도 공통점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얼터너티브한 생활문화를 추구하는 운동이 한편에 있긴 한데, 이것이 환경과 협동조함이었어요. 하지만 결국 어느 쪽도 소수파의 운동으로 멈추게 되었죠. 소비사회화 속에서, 소비는 미덕이라는 가치관을 넘을 수 없었던 것이죠. 지금 생각해보면, 환경 .. 더보기